• 시가총액 : ₩1,479,299,235,817,902.50
  • 24시간 거래량 : ₩109,551,418,581,470.97
  • 비트코인 도미넌스 : 38.86%
가상화폐 뉴스

넥슨, ‘비트코인 하락장에 크게 손실 중’

넥슨

지난해 비트코인 1130억원 규모를 매입해 4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던 넥슨이 코인시장 하락세로 원금 대비 큰 손실을 겪고 있습니다.

22일 암호 화폐 거래 사이트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개당 2695만원(미화 약 2만672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는 전일 대비 89만원 가량 낮아진 가격입니다. 1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1월 8200만원을 돌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에 비하면 67.14%나 하락했습니다.

넥슨은 지난해 4월 일본 법인을 통해 비트코인 1717개를 투자 차원에서 한화 약 1130억원에 매입했다고 공시한 바 있습니다.

‘비트코인 트레저리스’ 통계에 따르면 넥슨은 전세계 비트코인 보유 기업 중 15위를 기록하고 있고 전체 중 0.00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넥슨의 비트코인 평단가는 약 5만8241달러다. 이에 넥슨은 6258만달러(약 807억원)의 손실을 봤습니다.

비트코인 외에도 전체 코인 시장은 전반적으로 우하향 그래프를 그리고 있습니다. 이 같은 대세 하락기의 요인으로는 신종 디지털 코인 출현이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장기화 등 세계 지정학적 위기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특히 전문 투자자들이 코인 시장에 들어오며 세계 주요 증권 시장과 연동되는 모습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기준 금리 인상에 따라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아울러 글로벌 인플레이션도 한 몫 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코인 시황이 이 같이 흘러내리고 있지만 넥슨이 아직 비트코인 매도를 하지 않아 손익 계산은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넥슨 측은 비트코인 투자 규모가 자사 보유 현금·현금성 자산 중 2% 미만 수준이며, 단타 매매를 하지 않고 장기간 보유하겠다는 방침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넥슨 관계자는 “당사는 원·달러·엔화 등 각국 통화별로 현금을 갖고 있는데, 비트코인 역시 현금성 자산의 일종으로 가치 유지를 위한 전략“이라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